투데이경남TV

경남도,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 수립 완료

이준화 기자 | 기사입력 2024/04/17 [16:22]

경남도,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 수립 완료

이준화 기자 | 입력 : 2024/04/17 [16:22]

 

[투데이경남TV=경남도/이준화 기자] 경상남도는 지난 12일 개최한 경상남도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에서 ‘제1차 경상남도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4월 수립된 국가 기본계획과 지역 여건 등을 고려해 2024년부터 2033년까지 10년을 계획기간으로 한 경남의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경남도는 기본계획 수립과정에서 전문가와 도민의 의견을 듣기 위해 지난 2월에는 ‘경상남도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에 중간보고하고, 3월에는 공청회를 열었다.

 

기본계획에 따르면 경남도는 2030년까지 2018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 40.4% 감축을 목표로,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2,099만 8천2백 톤에서 2030년 1,251만 4천3백 톤으로 감축할 계획이다.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5개 부문(도시건물, 수송교통, 농축수산, 순환경제, 산림녹지환경), 23개 추진전략, 46개 중점과제와 89개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도시건물 부문은 그린리모델링,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2018년 대비 26.5% 감축할 계획이며,

 

△수송교통 부문은 전기차와 수소차 등 무공해차 확대 보급,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등을 통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2018년 대비 19.3% 감축할 계획이다.

 

△농축수산 부문은 신재생에너지 시설과 에너지 절감시설 확대 보급, 저탄소 농업구조 전환 등을 통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2018년 대비 10.4% 감축할 계획이고,

 

△순환경제 부문은 폐기물의 안정적 처리를 위한 처리시설 확충·현대화, 폐기물의 원천 감량 등을 통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2018년 대비 27.6% 감축할 계획이다.

 

△산림녹지환경 부문은 숲가꾸기 사업, 조림지 사후관리 강화, 정원 조성 확대 등을 통해 375만 6천9백 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계획이다.

 

정병희 기후대기과장은 “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도의 목표를 설정하였지만 이를 달성하기 위한 지자체와 도민 모두의 노력이 더욱 중요하다”라며 “경남도가 추진하는 정책에 지속적인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