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설 명절 안전하고 편안하게”

4개 분야 등 종합대책 마련 상황반 등 직원 100명 근무

이응락 기자 승인 2024.02.05 15:10 의견 0
▲사진제공/산청군

[산청=투데이경남TV]이응락 기자 = 산청군이 설 명절 군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한다.

5일 산청군은 ‘설 명절 종합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 추진되는 이번 종합대책은 △장바구니가 풍성한 명절 △온기 있는 따뜻한 명절 △24시간 든든하고 안전한 명절 △공공서비스 공백 없이 평안한 명절 등 4분야다.

특히 11개 대책반과 읍면 생활민원 상황반을 편성해 공무원 100명이 비상근무에 돌입 군민 안전을 책임진다.

의료공백 최소화를 위해서는 산청군보건의료원을 24시간 운영하고 지역 내 의료기관 5곳과 약국 9곳에 대한 운영현황을 군청 홈페이지와 응급의료포털에 게시한다.

뿐만 아니라 물가안정을 위해 지난달 19일부터 오는 12일까지 물가안정 특별대책기간을 지정하고 물가안정 종합상황실 가동으로 명절 핵심 성수품 16개 품목을 중점관리하고 있다.

이와 함께 농산물과 가공품 663개 품목에 대한 원산지 표시 이행 여부를 점검·단속하고 산청·덕산·단성 시장 및 주변 상가를 대상으로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 환급 등 서민생활 안정에 힘을 쏟고 있다.

또 산엔청쇼핑몰 기획전, 산엔청마실장터·로컬푸드행복장터 특판행사를 통해 산청군의 건강한 먹거리를 귀성객 및 전국의 소비자에게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고 있다.

저소득층이 소외되지 않고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사회복지시설 입소자 738명과 어려운 군민 80세대에 위문품을 전달했다.

나라를 위해 헌신한 국가보훈대상자의 뜻을 기리기 위해 독립유공자 유족가구를 방문해 위문품을 전달하고 국가보훈대상자 1000여 명에게 보훈격려금 5000만원도 지원했다.

이외에도 연휴기간 중 폐기물 적체 및 수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수거일(10일, 11일 제외)을 사전에 홍보하고 가스, 전기, 상·하수도 등 공공서비스의 안정적 공급으로 군민 불편사항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한편, 이승화 산청군수는 “고향을 찾는 귀성객과 관광지를 방문하는 탐방객, 주민들이 안전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투데이경남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