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시, 경남도와 함께 우주항공청 개청 정주 여건 마련에 박차

이주 직원 정주 여건 마련을 위해 도–사천시 지원 TF팀 본격 가동

박기연 기자 승인 2024.02.07 18:41 의견 0
▲사진제공/사천시

[사천=투데이경남TV]박기연 기자 = 경남도와 사천시는 우주항공청 특별법이 지난 1월 9일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우주항공청 5월 개청에 대비하여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우주항공청으로 이주하는 직원의 안정적 지역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이주, 주거, 교통, 문화ㆍ복지 등 정주 여건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

경남도와 사천시는 각자 우주항공청 개청과 관련한 지원 TF팀을 구성하고, 정책과제 발굴과 혁신도시법에 따른 공공기관 지방 이전 지원에 대한 사례 검토 등 자치단체 차원의 지원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또한, 우주항공청과 연계한 정주여건을 갖춘 자족도시 건설을 위해 지난달 16일 ‘우주항공복합도시 건설 준비단‘ 출범식을 갖고, 복합도시 조성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경남도 경제부지사는 단장, 산업국장과 사천부시장은 공동 부단장을 맡고, 관계 공무원과 산ㆍ학ㆍ연 등 관련 전문가로 구성됐다.

준비단은 정책지원, 정주여건 개선, 청사건립의 3개 지원 분과로 구성해 우주항공청을 중심으로 도시 주변을 산업ㆍ연구ㆍ국제교류ㆍ교육ㆍ관광 등 복합 기능이 갖춰진 자족도시로 조성하기 위한 구상과 추진 로드맵을 수립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사천시는 이와는 별도로 부시장을 단장으로 청사, 이주, 교통, 주거, 교육 등 분야별 관련 부서장으로 구성된 ‘우주항공청 개청 지원 추진단’을 구성하고, 임시청사 개청에 따른 사천시 차원의 정주여건 지원책 마련에 나섰다.

특히, 시는 임시청사 사용 및 건물 리모델링 공사에 필요한 제반 행정절차 등을 신속히 지원해 우주항공청 5월 개청에 차질이 없도록 행정지원을 하겠다는 계획이다.

박동식 사천시장은 “우주항공청 개청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시책을 마련하고 정주여건을 개선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또한, 경남 사천이 명실상부한 우주항공 수도로서 역할을 하기 위한 준비를 정부, 경남도와 함께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투데이경남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